反文 단일화의 成事 여부는 안철수에게 달렸다!
 
 [2017-04-24 오후 12:02:00]

反文 단일화의 成事 여부는 안철수에게 달렸다!

이 단일화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될 수 있는 안철수 후보가 인위적 단일화를 거부하면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양보할 명분이 없다. 투표용지에 이름이 인쇄되는 29일 이전에 反左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5월10일에 대한민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출근을 목격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4월24일 현재의 대통령 선거 여론 조사를 종합하면 이렇다. 

1. 문재인 후보의 소폭 상승, 안철수 후보의 큰 하락, 홍준표 후보의 소폭 상승이 결합되어 1위 문 후보와 2위 안 후보의 격차가 오차범위를 넘어선다. 홍 후보는 아직도 두 자리 지지율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2.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의 중도-보수 연합 구도가 만들어지지 않으면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된다.  

3. 反文 또는 反左 단일화는 成事가 불투명하다. 이 단일화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될 수 있는 안철수 후보가 단호하게 인위적 단일화를 거부하니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양보할 명분이 없다.  

4. 안철수 후보는 국민들이 단일화를 해줄 것이라고 말하나 이는 정치를 부정하는 오만이고 허영이다. 정치는 합종연횡에 의한 정권잡기가 본질이다. 그런 일을 국민들이 대신 해줄 순 없다. 직업 정치인들이 협상으로 단일화를 이루고 국민들에게 밀어달라고 호소하는 것이 순서이다.  

5. 反左 단일화는 대한민국의 반공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지킨다는 대의명분이 있고 實利도 크다. 단일화로 좌파 대통령의 등장을 막으면 1차적 목표는 달성하는 것이고, 反左단일화 세력이 그 뒤에도 協治를 하면 국회에서 과반수를 점유, 좌파를 견제하면서 국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좌파 대통령의 당선 저지에 실패하더라도 이 연대 구조를 유지한다면 과반수 의석으로, 좌파 대통령의 反국가적 정책과 노선을 견제할 수 있다.  

6.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태로 보수는 줄어들고 보수를 자처하는 후보가 네 사람이나 나올 정도로 분열하고 말았다. 반면 좌파는 커지고 단합하였다. 어떤 경우에도 보수는 보수의 힘만으로는 정권을 잡을 수 없다. 그러나 중도와 손을 잡으면 좌파의 집권을 저지할 능력은 있다. 무리하게 보수집권에 집착하다가는 좌파정권의 등장을 돕게 된다.  

7. 안철수 후보의 지지층은 중도+보수의 연합구도이다. 안 후보는 이 현실을 인정하고 보수를 향하여 몸을 굽히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인다. 도와달라는 요청도 없는데 보수 후보나 세력이 나설 순 없다.  

8. 운동은 선명경쟁이지만 그런 식으로 정치를 하면 실패한다. 정치는 타협과 협상과 대결을 혼합시킨 권력 게임이다. 여기에 도덕적 원리주의를 적용하면 패배한다. 전쟁에선 장렬한 戰死가 통하지만 정치에서는 허망하다.  

9. 시간이 촉박하다. 투표용지에 이름이 인쇄되는 29일 이전에 反左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5월10일에 대한민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출근을 목격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조갑제닷컴 조갑제대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