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픽스’ 출연 변희재, “MBC의 尹 관련 보도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다”
 
 [2022-11-21 오후 7:08:33]

‘스픽스’ 출연 변희재, “MBC의 尹 관련 보도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다”

“기자들 줄 세워 충성시키고 삐딱한 기사 쓰면 배제… 검사 시절 비롯된 언론관인 듯”

윤석열 대통령이 MBC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고 특정 매체 기자 2명을 따로 불러 사담을 나누는 등 ‘선택적 언론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윤 대통령의 언론관은 검사 시절에 비롯됐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변 대표고문은 지난 21일 스픽스TV의 ‘박진영의 마키아벨리’에 출연해 “검찰에서 언론을 대응하는 사람들은 (법조 기자들에겐) 갑이 된다. 기자가 검찰을 비판하면 (검사로부터 기사) 소스를 못 받기 때문에 기자와의 관계에서는 검사가 위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1일 스픽스TV에 출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스픽스TV 캡처.
▲ 지난 21일 스픽스TV에 출연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스픽스TV 캡처.

그는 “검사는 기자들을 줄 세워서 그들을 키워주는 입장이니 검사가 갑인 입장”이라며 “(기자들은 검사들한테) 엎드려 기어 다니던지 위인전 기사를 쓰던지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검사한테 붙어야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마도 윤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검사 시절에) 기자들을 줄 세워 (특종) 소스를 주며 충성시키고, 삐딱한 기사를 쓰면 (그 기자를) 배제시켰을 것”이라고 추론했다. 

변 대표고문은 “나도 MBC와 싸워온 사람이지만 MBC의 윤석열 정권에 대한 보도는 무엇이 잘못됐는지 모르겠다”며 “MBC는 공영방송이라면 당연히 짚어줘야 될 것들을 짚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MBC에 불만이 있으면 직접적으로 불만을 얘기하는게 낫다”며 “비행기를 안태워주고 광고를 탄압하는건 다소 치졸한 방법으로 비쳐진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