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철스님 순례길 강변서 햇볕 쬐는 자라들
 
 [2021-05-14 오후 7:22:25]

 

14일 산청군 단성면과 신안면에 걸쳐 조성된 성철스님 순례길강변에 사는 자라들이 물 밖으로 나와 햇볕을 쬐고 있다 

이 길은 단성면 소재 겁외사를 시작으로 신안면 원지마을을 거쳐 단성교로 이어진다. 성철 스님 생가 율은고거가 있는 겁외사를 비롯해 맞은편의 성철공원(묵곡생태숲), 양천강의 빼어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산청군은 매년 토속어 방류사업의 하나로 어린 자라는 물론 은어와 쏘가리 치어, 다슬치 치패 등 다양한 어종을 지역 하천에 방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