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교육청, '음주운전 근절 방안' 발표
 
 [2016-04-19 오전 10:20:00]

경남도교육청, '음주운전 근절 방안' 발표 

경남도교육청은 18일 음주운전 공직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의지를 담은 '음주운전 근절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공직자가 음주운전을 한 경우 운전면허 정지(취소), 벌금형 등 형사처분은 물론 행정상 음주운전 처리기준에 따라 음주운전 첫 적발은 경징계, 2회는 중징계, 3회는 배제징계(해임·파면) 처분을 받는다. 

또 보수 감액, 승진·승급·의원면직·명예퇴직수당 및 성과상여금 지급 제한, 정부포상 추천 제외 등 각종 행·재정상 제한을 받게 된다 

여기에 경남도교육청은 추가로 맞춤형 복지점수 감액, 보직교사 임용·각종 직무연수 선발 제한, 근무성적평정 시 상위 30% 부여 제외, 자체 행사 후 음주운전 발생 시 공무원 소속 기관장 '주의' 처분 등 다양한 행·재정상 제재를 담은 음주운전 근절 방안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음주운전 금지 사전예고, 문화 활동을 수반한 회식 권장, 대리운전 불러주기 운동 등을 통해 회식문화를 개선하기로 했다. 

또한, 음주운전 근절 문화 활동 우수사례를 발굴해 전 기관에 전파하는 등 건전한 직장 분위기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경남도교육청은 도로교통공단이 시행하는 음주운전 예방교육과정을 전 기관이 연 1회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연말연시 및 인사발령 직후, 휴가철 등 음주 취약 시기에 집중적으로 음주운전 근절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경각심을 고취할 계획이다 

유원상 감사관은 "박종훈 교육감의 강력한 주문에 따라 강력한 음주운전 근절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타인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주요 비위행위라는 것을 인식시키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