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프존' 앱 들어보셨나요?
 위급상황 방지,대처. 노약자에게 유용
 [2014-11-04 오후 3:04:00]

 

 

 

   사람을보호하는기업(대표·이정인)은 자사가 개발한 보안 앱 헬프존(HELP ZONE)'을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헬프존은 항상 휴대하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위급상황을 방지하고 대처할 수 있으며, 모든 정보와 통신 내용은 암호화 돼 있다.

타 앱과의 차별점은 위급상황 발생 시 설치해둔 ‘SOS 위젯을 터치하면 반경 500m내에 위치한 회원에게 푸쉬알림으로 위급 상황을 알려 목격자 확보가 용이하다.

특히 긴급상황에 대비해 미리 설정해둔 수신자에게 현재 위치정보와 위급상황에 대한 SMS 전송 및 자동 전화 걸기가 실행,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경찰서, 119, 병원을 즉시 안내해 빠른 상황 대처를 돕는다.

  또한 상호 위치공유를 맺은 사용자간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리 정해 놓은 구간의 진입 또는 이탈 시 상대방의 위치를 푸쉬알림이나 SMS, 사용자가 미리 녹음한 음성 등으로 알려준다. 이를 통해 아이들의 등하교 시 또는 늦은 귀가길이나 치매노인 등의 이탈 및 사고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헬프존앱 외에도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나 아동 및 치매노인을 위해 피보호자의 맥박, 체온 등의 생체 신호상태와 안전유무를 실시간으로 송신해 보호자가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디바이스인 스마트키퍼를 개발 중에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이정인 대표는 "갈수록 늘어나는 각종 범죄에 대비해 스스로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서로가 서로를 도와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회사를 설립하고 헬프존을 출시하게 됐다"면서 "향후 경찰, 응급센터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헬프존은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출시돼 구글 플레이 마켓을 통해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