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친환경 및 표준규격 농산물 일제단속
 가짜 친환경 농산물 및 중량속박이 등 규격 미달품 유통 차단 주력
 [2012-09-14 오후 12:49:00]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지원(지원장 황인식, 이하 경남농관원)은 농산물의 소비가 많은 추석을 맞아 시중에 유통되는 친환경 및  표준규격 농산물에 대해 일제 조사을 실시한다.

 

 경남농관원은 오는 28일까지 부산·울산·경남 전 시·군의 16개 단속반을 동원 농산물도매시장을 비롯한 대형유통업체와 인증품 판매장 및 취급장 등 970여 개소를 대상으로 한다.

 ○ 농산물 판매장 : 백화점, 대형매장, 친환경 전문판매장, 도매시장 등
 ○ 농산물 취급장 : 소포장 작업장, 단순처리 시설, 저장 및 물류센터 등

친환경농산물은 비인증품으로 의심되는 것은 시료를 수거하여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고 비인증품을 친환경농산물로 둔갑 및 혼합 판매하는 행위와 인증기준 준수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인증관련 표시사항의 적정여부도 함께 확인 할 계획이다.
 또한 표준규격품은 중량이나 품위와 함께 상자내 윗부분과  밑부분의 상품을 다르게 포장하는 일명 “속박이” 등을 중점 단속한다.

 친환경 및 표준규격 농산물 단속결과 가짜 친환경농산물로 둔갑하거나 허위표시는 특별사법권으로 자체 형사입건 조치하고  기준에 맞지 않은 농산물에 대해서는 인증취소, 표시정지 등 관련규정에 따라 행정처분 할 것임을 강조 하였다.

<위반 시 처벌 내용>
1. 친환경인증품을 유통하는 자가(생산자 포함) 일반농산물을 친환경인증 농산물로 허위표시 하거나 인증 받은 내용과 다르게 표시하는 경우 : 형사입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2. 친환경농산물 인증 기준 위반 : 인증 취소 및 표시정지   
3. 표준규격품 표시 위반시 : 시정명령 ~ 표시정지(1월 ~ 6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