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초록’ 영농법인, 세계 최우수 e- 비즈니스 모델 선정
 
 [2002-11-11]
진주시 이반성 사이버타운의 영농조합법인 「초록」의 모델이 정보화 우수사례를 평가하여 시상하는 국제대회에서 국내 최초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진주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한국시간) 스웨덴의 스톡홀롬에서 열린 ‘스톡홀롬 챌린지 어워드 2002’에서 진주시 이반성 사이버타운인 영농법인 ‘초록(www. choroc.co.kr)’이 e-비즈니스 부문에서 최종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스톡홀롬 챌린지 어워드는 올해로 다섯번째를 맞이하는 세계적 권위의 IT관련 대회로, 전자정부 ,문화, 건강, 교육, e-비즈니스, 환경 등 6개부문으로 나누어 IT관련 분야를 새롭게 개척한 프로그램에 대해 시상 우리나라는 올해 처음 참여했다. 총 80개국 515개 정보화 모델이 참가 신청을 한 이번 대회에서 초록은 e-비즈니스 분야에 출품하여 총11개국 14개 모델이 겨룬 결선에서 최고의 모델로 선정된 것이다. 한편 이 대회에서 수상한 영농법인 ‘초록’은 지난 99년 이반성 PC동호회로 출발하여 2000년 한국정보문화센터의 지원으로 본격적인 궤도에 올라 현재에는 농가소득창출을 위해 인터넷을 이용한 사이버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역정보 등을 제공하는 사이버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으며 고향을 떠난 출향인들을 위해 빈집과 묘지, 선산 등의 이미지를 온라인으로 제공하여 고향의 정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고향지킴이 사업 등 IT를 이용한 다양한 생활복지 향상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이번 스톡홀롬 챌린저 어워드에서 초록법인의 수상으로 국내 지역정보화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게 됨으로써 월드컵에 이어 또 한번 IT강국으로서의 우리 위상을 한껏 드높이게 되었다. 진주시는 세계적 권위가 있는 IT대회에서 우승자가 됨으로써 IT분야의 선도 국가라는 위상을 제고하는데 크게 기여하여 앞으로 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사업의 참여기회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이반성 사이버 타운의 정보화사업도 각종 재정적 지원을 통해 발전 기반이 한층 확고히 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