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초광역경제동맹추진단’ 출범
 
 [2023-03-29 오후 6:11:49]

부울경 초광역 경제동맹 추진동력 확보 위한 전담기구 출범 및 업무개시

부산시 행정자치국 내 1추진단 2, 총 인력 11명 구성

부울경 초광역협력의 전담축 역할, 실질적인 성과 창출 목표로 운영  

경남도는 부울경 상생발전을 위한 초광역협력 업무수행 전담기구인 부울경초광역경제동맹추진단(이하 경제동맹추진단)’329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부울경 3개 단체장은 지난해 1012일 공동 입장문을 통해 수도권 일극주의에 대응하고 부울경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발전축이 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부울경 초광역 경제동맹을 출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에서 부산광역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일부개정을 통해 경제동맹추진단을 신설했으며, 해당 조례안이 지난 317일 부산시의회에서 본안 가결되어 조례 시행일인 329일부터 경제동맹추진단 업무가 시작된다. 

경제동맹추진단은 부산시 행정자치국 내에 설치되었으며, 2개의 팀(초광역정책팀, 초광역사업팀)으로 구성되어 총 11명의 공무원이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경남도와 울산시에서 각각 3명씩 공무원을 파견하고, 부산시에서는 부서 운영을 고려 소속 직원 5명을 배치했다. 

또한, 경제동맹추진단은 부울경 초광역협력의 전담축 역할을 하며, 부울경 초광역 협력사업 총괄(발굴·기획·조정) 부울경 초광역권발전계획 수립 초광역 협력사업 국가지원 방안 및 국비 확보 등 대외협력 사무를 추진해 실질적인 초광역협력 성과 창출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추진단을 통해 적은 인력과 비용으로 부울경 공동대응이 필요한 광역업무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부울경 초광역협력을 통해 부산, 울산, 경남이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함으로써 수도권에 실질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광역경제권으로 성장하는 데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