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광장서 만나는 첨단 수소모빌리티 전시행사 개최
 
 [2021-09-27 오후 7:08:05]

창원시+현대차그룹 공동 주관 「수소모빌리티 로드쇼」, 창원광장에서 개최
9.30~10.2 기간동안 첨단 수소모빌리티 전시 및 수소 관련 행사 열려


트레일러 드론, 인명구난용 드론, 이동형 수소충전 트럭, 재난구호 수소발전차, 스소트램 등 앞으로 펼처질 수소사회에서 가동될 첨단 수소모빌리티를 만날 수 있는 「수소모빌리티 로드쇼(Hydrogenwave in Changwon)」가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창원광장에서 개최된다. 
창원시는 관내 기업체와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현대차그룹의 첨단 수소모빌리티 및 차세대 연료전지 개발 역량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창원 수소산업의 미래를 제시하기 위해 영남지역에서 창원시에 한해 특별히 현대차그룹의 협조로 수소모빌리티 전시행사를 개최하게 되었으며, 지난 9.8일 킨텍스에서 허성무 창원시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만나 이번 행사를 상호 협조하기로 하여 재계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수소모빌리티 로드쇼는 9.30일부터 10.2일까지 창원광장에서 오전10시~오후6시에 전시·관람이 가능하며, 수소모빌리티 및 연료전지 유닛 등 10종의 첨단 수소모빌리티를 볼 수 있다. 전시장은 자율개방을 통해 일반시민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전문안내원과 안내도우미를 통해 모빌리티별 상세 설명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 방역 관계로 QR코드를 통해 전시장 입장·대기 시스템을 운영하여 전시장내 입장 인원 제한을 통해 안전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9.27일부터 10.2일까지는 ‘수소의 주간’으로 지정하여 수소모빌리티 로드쇼 이외 다양한 수소 관련 행사 및 부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10.1일(금)에는 창원시청에서 창원 수소정책의 미래를 대응하기 위해 국내 수소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대기업 및 중소기업, 전문기관 관계자가 참석하는 ‘창원시 미래 수소전략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10.2일(토)에는 창원광장에서 수소 분야 기관·기업의 전문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수소사업 소개하고 수소에 대한 각종 궁금증에 답변을 해주는 ‘수소정책 토크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창원시청 본관앞에서 현대차와 공동으로 수소모빌리티 로드쇼 관람시민을 대상으로 전기·수소차 시승행사와 관람객의 승용차에 대해 점검 서비스를 개최하여 각종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수소모빌리티 로드쇼에 전시되는 첨단 모빌리티를 현대차그룹의 협조로 영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창원에서 시민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창원의 상징인 창원광장에서 미래 수소산업을 이끌어 갈 첨단 수소모빌리티를 전시한 만큼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