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영유아 A형간염 무료 예방접종
 2012년 1월 이후 출생아 대상…보건소 등 7000여개 지정 병의원
 [2015-02-13 오후 12:49:00]

5월부터 영·유아는 A형간염 예방접종을 전국 지정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201211일 이후 출생한 영·유아 약 90만 명을 대상으로 보건소를 포함한 전국 7000여 곳의 병의원에서 A형간염 무료 예방접종을 51일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A형간염 예방접종은 생후1236개월 사이에 2회 받아야 하며 그동안에는 A형간염 두 번 접종에 10만 원 가량이 드는 접종비 전액을 본인이 부담해야 했다.

A형간염은 감염환자와 접촉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물 등을 통해 쉽게 전파되는 감염 병이다. 6세미만 소아에서는 감염이 돼도 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영·유아로부터 청소년 및 성인이 A형간염에 감염될 경우 황달·고열·전격성 간염과 같은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영·유아 시기에 두 번의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이로써 올해 만12세 이하 어린이 대상 국가예방접종 무료시행 백신은 BCG(피내용), B형간염, DTaP, IPV, DTaP-IPV, MMR, 수두, 일본뇌염(사백신, 생백신) 등을 포함해 A형간염까지 14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 무료 예방접종은 총 1166만 건 실시됐고 비용 상환 신청 금액은 3332억 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가 정책 시행 1년을 맞아 12세 이하 어린이의 보호자 10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결과에서도 응답자의 85.3%(867)가 전반적으로 만족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접종 당 본인부담이 5000원이었던 2013년의 만족도 56.9%와 비교해 28.4% 포인트(1.5) 증가한 수치다.

아울러 보호자들은 향후 정부 예방접종 정책 추진과제로 선택접종에 대한 무료지원 확대(44.6%)', ‘백신 및 접종과정의 안전성 확보(40.4%)’, ‘접종기록 통합관리 및 시기 안내(7.2%)’ 등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한편 A형간염을 포함한 총 14종 무료접종 대상 백신 및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 사이트와 보건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