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해 경남대와 손잡다
 
 [2022-10-07 오후 8:53:57]

경남도,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해 경남대학교와 손을 맞잡다!

  김병규 경제부지사,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을 위해 발 벗고 나서

- 6일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경남대학교 업무협약 체결

- 대학교 인프라 및 인적 네트워크 활용으로 엑스포 성공 개최 적극적 협력 약속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경남도지사 박완수)6일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와 내년에 개최하는 2023하동세계차엑스포(5. 4. ~ 6. 3.)의 성공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남대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위원장인 박완수 경남도지사를 대신해 김병규 경제부지사와 박재규 경남대학교 총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한 상호협력과 협약사항 이행을 약속했다. 

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엑스포 홍보 및 관람객 유치 협조 자원봉사자(통역, 체험안내 등) 모집 홍보 및 인력 지원 대학교 주관 교육 현장 체험학습 및 견학 등 엑스포 연계 협조 기타 엑스포 성공적 개최를 위한 필요한 사항 등으로 양 기관에서는 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식에서 박재규경남대 총장은 경남도 내에서 개최되는 국제행사인 하동세계차엑스포에 경남대학교가 참여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대학교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엑스포 홍보 및 관람객 유치 등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규 경제부지사는 경남도에서는 적극적인 행정적, 재정적 지원으로 엑스포 성공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하며, ”대학교의 인프라 및 인적 네트워크 활용으로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남대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2023하동세계차엑스포는 국내 최초 차를 주제로 한 정부가 승인한 공식 국제행사로 경상남도와 하동군이 공동 주최하고 ()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에서 주관하여 자연의 향기, 건강한 미래, ()!’라는 주제로 내년 54일부터 63일까지 31일간 하동스포츠파크와 하동야생차문화축제장 등 경남 일원에서 개최된다. 

우리나라 차의 역사와 생태 이야기를 소개하는 차 천년관, 몸과 마음의 심신을 치유해 주는 웰니스관, 나라별·시대별 차의 역사와 문화, 예술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월드티아트관, 차 관련 산업융복합관 등 다양하고 지속 가능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관람객에게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에는 생산농가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연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사전행사인 국민과 함께하는 왕의 녹차 진상식을 시작으로 행사기간 동안 다례 체험, 각종 공연, 이벤트 등 많은 즐길거리를 마련하여 관람객들이 차의 가치와 효능을 직접 느끼게 하고, 하동과 경남의 아름다운 관광 명소도 연계함으로써 관광 활성화를 통해 성공적인 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