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9.27 20:6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사회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아라가야 함안 말이산 고분군 국가사적 확대 지정

[2021-07-30 오후 4:47:14]
 
 
 

- 6세기 묘역 포함, 아라가야 전 시기 최고지배층 묘역 국가사적으로

- 함안 말이산 고분군, 도내 가야유적 중 압도적 규모로 발돋움

- 경남도 가야유적 국가문화재 승격 지원사업의 대표적 성과 

경상남도는 아라가야 최고지배층의 묘역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29일 확대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함안 말이산 고분군은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와 말산리의 낮은 구릉 일원에 분포하는 아라가야의 고총 고분군으로, 1963년 도항리 고분군과 말산리 고분군 두 개의 사적으로 지정되었다가 2011년 사적 제515호로 통합 지정된 바 있다. 

이번에 확대 지정된 곳은 가야읍 가야리 일원의 기존 남문외 고분군(도기념물) 구간인 25만여, 도항리 말산리 구간의 고분군으로부터 북서쪽으로 700m 거리에 위치해 있어 과거부터 하나의 아라가야 왕릉으로 알려진 곳이다 

경남도와 함안군은 고분군의 역사적 보존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판단 아래 2018년과 2019가야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지원사업을 통해 사적 지정을 추진해 왔으며, 그 결과 6세기 대형 석실묘와 중소형 석곽묘를 발굴하여 말이산 고분군의 분포범위와 변천과정, 사적 지정의 가치를 밝혀낼 수 있었다. 

지난해 6월 사적 지정신청서를 제출하고 행정절차를 밟아왔으며, 그 결과 올해 6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두 구간의 역사성과 관계성을 고려해 말이산 고분군으로 통합, 국가사적을 확대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되었다. 

이로써 함안 말이산 고분군은 기존의 1~5세기 아라가야 지배층 묘역에 6세기 가야 말기의 고분 분포역이 추가 지정되어 아라가야 존속 전 시기 동안의 최고지배층 묘역으로서 완전성을 갖추게 되었다 

아울러 사적 지정 면적이 783,000로 대폭 늘어나 고대 무덤유적 중 도내에서는 압도적 최대 규모, 국내에서는 두 번째로 큰 무덤유적으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경남도 가야문화유산과 김수환 학예연구사는 우리 도는 2018년부터 도내 중요 가야유적에 대한 국가사적 지정 가치를 밝히기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으며, 이번 함안 말이산 고분군의 국가사적 확대 지정은 그 대표 성과로 손꼽힌다면서, 

남강 일원 소가야 고총 고분군인 합천 삼가고분군(도기념물 제8)의 사적 지정 절차도 착착 진행 중인 만큼 연내 추가 지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확대 지정을 통해 더욱 넓어진 함안 말이산 고분군은 아라가야 핵심 유적으로서 향후 종합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체계적인 복원 정비에 들어갈 전망이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창원광장서 만나는 첨단 수소모빌리티
내과의사 故이영곤 원장 의사자 인정
평사리 황금들판 따라 허수아비 가을여
나는 7학년, 내 글은 일곱살
미래산업의 핵심! 나노융합기술
‘함양 삼양삼 경쟁력 강화’ 학술회의
정권교체가 불가능한 이유
진주시, 선사 시대 진주 문화 정체성
진주시 도시관제센터, 추석 연휴 안전
최대집 “文 종전선언 집착은 종북반미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