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7.30 17:4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늙음이 단풍처럼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210719192033.jpg  (65 KB), Download : 0 
제 목 :  함안 강명리사지에서 고려시대 금동불상 출토
시굴조사 후 정밀발굴조사 과정에서 확인
통일신라시대 군통(郡統) 파견지 함안의 가치 재조명 계기 
 함안군 함안면 강명리사지에서 고려시대 금동불상(金銅佛像)이 출토됐다. 
 강명리사지는 문화재청 ‘2021년 중요 폐사지 시‧발굴조사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부터 문화재청‧함안군‧(재)불교문화재연구소가 조사하고 있는 절터이다.  
 4월 실시된 시굴조사에서 강명리사지는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돼 고려시대를 중심시기로 운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출토된 명문기와를 통해 사찰명이 ‘의곡사(義谷寺)’임이 확인됐다. 이후 지난 6월부터 진행된 정밀발굴조사 과정에서 고려시대 금동불상이 출토됐다. 
 이번에 출토된 금동불상은 연화대좌(蓮花臺座)*를 갖춘 높이 8cm의 소형 불상으로, 의복과 손 모습 등의 형태가 잘 관찰된다. 불상 뒷면에는 작은 고리가 있어 부처의 몸에서 나오는 빛을 상징하는 광배(光背)를 꽂았던 흔적으로 추정된다.  
 또 불상 대좌의 좌‧우측에서 연결흔이, 연화대좌 바닥에서 촉(鏃)이 확인돼 제작 당시 삼존불(三尊佛)** 로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되나 이번 발굴에서는 청동그릇 편과 함께 중심불상만 출토됐다.
 함안군 관계자는 “함안은 통일신라시대 지방의 불교관련 업무를 담당한 승관직(僧官職)인 군통(郡統)이 파견된 곳으로, 한국 불교사 연구에 있어 그 가치가 새롭게 조명되어야 할 지역”이라며 “연구를 위한 자료가 적은 상황에서 금동불상이 출토된 것은 매우 귀중한 성과다. 함안의 불교문화 연구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강명리사지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 조사는 올해 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된 문의는 함안군 가야사담당관 가야사담당(055-580-2562, 2565)으로 하면 된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21-07-19 오후 7:20:14, HIT : 143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변희재의 시사폭격] 윤석열이란 탐욕
최대집 “윤석열과 최재형은 김경수 1
변희재, 마레이컴퍼니 김성태 대표이사
찾아가는 하동 역사·문화 퀴즈 골든벨
악성 민원 비상상황 대응 모의훈련
밀양시 딸기 스마트팜 입문과정 교육생
밀양시민대학, 전영수·최윤식의 미래수
남해군‘아이스팩 재사용 시범사업’업무
아라가야 함안 말이산 고분군 국가사적
진주시 공공디자인 자율봉사단, 벽화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