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2.14 20:52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경남여성 신년회
식약청,유기농
박근혜 생매장과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트럼프 대통령
[뉴스&이슈]
제5회 지방선거
 
박스기사
업로드 :  20190809135548.jpg  (56 KB), Download : 7 
제 목 :  ‘문재인 위기’ 예견한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출연 방송 화제

2년 전 이미 ‘문재인 위기’ 예견한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출연 방송 화제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출연 2017년 아사히 방송, ‘문재인 위기(クライシス, 크라이시스)’라는 표현 첫 제시

[미디어워치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경제, 일본에 대해 무지하며 이로 인해 한국은 ‘문재인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예견한 2년 전 일본 방송이 유튜브에서 새삼 화제다. 

일본 아사히방송테레비(朝日放送テレビ)는 뉴스정보 프로그램 ‘가르쳐! 뉴스 라이브 정의의 미카타(教えて!ニュースライブ 正義のミカタ)’는 2017년 7월 22일 방송에서 한국 이슈를 다뤘다. 주제는 “극심한 혼란상태인 한반도 정세의 상황에서 북한에 대화를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의 유화정책은 어떻게 될까요”였다. (한국어자막본 유튜브 해당 영상

이날 방송에서는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 주한일본대사가 특별 게스트로 초청돼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의 정체를 설명했고, 사회자와 패널들의 질문에도 답변했다. 

일본 아사히방송테레비(朝日放送テレビ) 뉴스정보 프로그램 ‘가르쳐! 뉴스 라이브 정의의 미카타(教えて!ニュースライブ 正義のミカタ)’ 홈페이지( https://www.asahi.co.jp/mikata ).
▲ 일본 아사히방송테레비(朝日放送テレビ) 뉴스정보 프로그램 ‘가르쳐! 뉴스 라이브 정의의 미카타(教えて!ニュースライブ 正義のミカタ)’ 홈페이지( https://www.asahi.co.jp/mikata ).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가 자신의 생각을 적은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무토 전 대사는 2017년에 출간한 문재인 비판 저서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이다(일본어판 제목 : 韓國人に生まれなくてよかった)’의 집필 동기를 상세히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가 자신의 생각을 적은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무토 전 대사는 2017년에 출간한 문재인 비판 저서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이다(일본어판 제목 : 韓國人に生まれなくてよかった)’의 집필 동기를 상세히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발언에 앞서 무토 전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혼자서 씨름 중 일본을 적대시하고 있다? ‘문재인 위기(文在寅 クライシス, 문재인 크라이시스)’”라고 자신의 핵심 주장을 카드에 적어 들어보였다. ‘문재인 위기’라는 표현을 처음 사용한 것. 

그러자 사회자는 “위기라는 것은 무엇을 가리키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무토 전 대사는 “(한국인들은) 가장 중요한 시기에 가장 위험한 대통령을 뽑았구나라고 생각한다”며 “이 일(문재인 당선)로 인해서 한국이 좋은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 의미로 제 책(‘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이다(일본어판 제목 : 韓國人に生まれなくてよかった)’)의 제목이 만들어졌으며, (책 표지) 여기에 ‘외톨이’라고 썼는데, (문재인은) 국제정세를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자기의 세상 속에 빠져서 이렇게저렇게 제안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문재인 위기’가 불가피한 분야로 3가지를 꼽았다. 이해가 부족하다는 의미에서 ‘음치’라는 단어를 사용, 북한음치, 경제음치, 일본음치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음치'에 관한 설명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 '북한음치'에 관한 설명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북한음치’와 관련 무토 전 대사는 개인적으로 문 대통령과 독대했던 경험을 이야기 했다. 

“예전에 박근혜-문재인 대통령 선거 때의 일로, 제가 주한일본대사가 되기 전의 일입니다. 당시는 이명박 대통령이 시기로 한일경제관계가 상당히 진전되어 있었습니다. 남북문제도 상당히 중요한 문제였기 때문에 한일 간의 안보와 경제문제에 대해서 많이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문 후보는)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아무런 질문도 없었습니다. 질문은 “일본은 남북통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일본은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할 건가?” 두 가지 밖에 없었습니다. 제가 (그런 문 후보로부터) 받은 인상을 한 마디로 말하면 “일본이 북한과의 관계를 잘 진행하면 우리도 일본과의 관계를 좋게 할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아니었나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일본인 패널들은 문재인 정권이 북한과 관련된 인사들을 골라서 대거 요직에 임명한 사실을 알고 놀라워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남북수뇌회담에 2회 참가했던’ 서훈 국정원장, ▲‘주체사상가’ 임종석 비서실장, ▲‘군사당국자회담 책임자 출신’ 이상철 국가안보실제1차장, ▲‘개성공단과 남북수뇌회담에 관여했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제시됐다. 

한 패널이 이해할 수 없다는 듯 “국정원이라는 조직의 수장이 북한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면 문제가 없을까요?”라고 물었다. 무토 전 대사는 “괜찮을까요가 아니라 이미 그렇게 됐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 대답에 사회자와 패널들은 어이가 없다는 듯 웃음을 터뜨렸다. 

질문을 한 패널은 다시 “이 문제에 대해서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나요”라고 물었다. 무토 전 대사는 “선거 당시에는 북한에 대해서 문제의식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았지만, 문재인 씨가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꿈과 같은 미래’를 말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한국민들은 그냥 따르고 있다”고 담담하게 설명했다. 

사회자는 문 대통령이 북한 생각 밖에 없는 원인에 대해 “북한 문제에 대해서 안일한 이유는 고향이 북한이라서 동정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양친이 북한으로부터 망명을 했으며 숙모가 지금도 북한에 계시기 때문에 남북통일은 문재인 대통령의 희망이겠군요!”라고 카드 그림과 함께 설명했다. 

무토 전 대사는 “문재인 씨는 원래 좌익 민족주의자였지요. 북한의 무서움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북한에서 어떻게 생활을 했는지 잘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라며 “알 수도 있겠지만, 핵 문제를 대면하는 데 있어서 이렇게 무른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제대로 인식 못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음치'에 관해 설명하는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 '경제음치'에 관해 설명하는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경제음치’도 일본인 패널들의 놀라움을 샀다. 대표적으로 문재인 정권의 핵심 경제공약 ▲81만명의 공공고용창출,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 ▲100만엔 이하의 채무를 10년 이상 빌렸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부채와 이자를 면제 등을 제시하지 패널들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무토 전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환상을 보게 강요하고 있다. 한국민은 꿈속에 놀아나고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한 패널은 “그래도 이건 좀...그럼 계속 빚을 갚아왔던 사람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요”라고 물었다. 또다른 패널은 “빌려준 사람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요”라고 물었다.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이어 사회자가 81만명 고용창출 공약에 대해 의견을 묻자, 무토 전 대사는 “한 마디로 말하면 현재 빈부 격차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만 (문 대통령의) 머리에 있습니다”며 “그래서 경제성장을 시키는 것에는 신경 안 쓰고 우선 분배를 통해서 국민에게 돈을 나눠 주자는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일본음치'에 관해 설명하는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 '일본음치'에 관해 설명하는 장면.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일본음치’는 이날 일본인들이 가장 안타까워했던 주제. 사회자는 “문재인은 2018년을 ‘위안부 기념일’로 제정, 2019년에는 ‘위안부문제에 관한 연구소’를 창설, 2020년에는 ‘위안부 역사관’의 건설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무토 전 대사는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역사문제와 안보문제를 분리해서 투 트랙으로 논의하자 했다. 이것이 현실적인 방법인데, 결국엔 역사문제로 돌아오고 만다”면서 “왜냐하면 이제까지 한국에서는 국내여론을 자극해서 일본에 압력을 가해서 여러 가지 이권을 가져가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정권도 그런 외교 전략을 답습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이다.  

이어 무토 전 대사는 “일본과 한국의 관계는 개선될 때도 빨랐고 나빠질 때도 빨랐다”며 관계개선에 대한 희망을 숨기지 않으면서, 다만 “북한이 핵미사일을 만들면 그걸로 끝이다. 따라서 더 중요한 문제는 북한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는가이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한 패널이 마치 미래를 내다본 듯한 예언을 했다. “만약에 문재인 정권이 경제개발정책에 실패하게 되면, 반드시 반일정책 쪽으로 갈 겁니다. 그 외에 다른 정책은 없을 겁니다.” 이에 무토 전 대사는 “그때 쯤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도 하락해서...”라며 동의했다. 2019년을 정확히 예견한 일본 시사쇼의 통찰이 놀랍다. 

경제 정책이 실패하고 지지도가 하락하지 반일정책을 펼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현재를 2년 전에 내다보고 있는 일본의 한 패널과 무토 전 대사.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 경제 정책이 실패하고 지지도가 하락하지 반일정책을 펼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현재를 2년 전에 내다보고 있는 일본의 한 패널과 무토 전 대사. 사진=유튜브 빅헌터 캡처.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정국 관련기사 :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한국의 억지는 이제 더 이상 일본에 통하지 않는다”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문재인은 바보 같은 정권 운영의 말로를 보여주고 있다’”


日 유칸후지, “안보에 있어 문재인 정권의 한국은 ‘화이트국가’라기보단 ‘블랙국가’”


사쿠라이 요시코, “임종석의 수상한 중동 방문 ... 친북 문재인 정권, 믿을 수 있나”


日 잡지 ‘웨지’, “한국인들, 일본 불신하면서도 만화 ‘원피스’ 찾으러 인터넷 방황”


日 슈칸포스트, “한국 남성들, 일본 야동 불매 운동은 안하나” 정곡 찔러


日 슈칸포스트, “일본 불매 주장하는 박원순의 차량도 렉서스로 확인돼”

 

日 뉴스포스트세븐, “文 정권은 외교적 무례’ 거론할 자격 없다

 

日 FNN 서울지국장징용판결 옹호하는 한국 좌익 언론 3대논리 차분히 논파

 

김기수 변호사, “우리나라 사법부가 국제법 망가뜨렸다” 노무동원 배상 판결 비판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문재인 대응은 금방 들통 날 변명...책임정치를 하라

 

무토 전 주한일본대사, “반일감정은 양날의 검’... 文 정권 향할수도

 

日 겐다이비즈니스, “이 일본에 경고한다고은 자기 주제도 모른다

 

日 유칸후지,“재벌 괴롭히던 文 정권갑자기 재벌 수호자인 것처럼 행세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19-08-09 오후 1:55:35, HIT : 540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나라가 망하기 전에 태극기혁명으로
빛의 전사인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뤼슈렌,대만 현지서 방한 성과 기자회
우리의 소원은 통일, 새로운 담론이
2019년 밀양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
하동군공무직, 5년째 장학기금 쾌척
독거노인 안심생활 지원 ‘스마트홈’사
김해시복지재단, 2019년 사회복지종
함안군, 자활가족 송년한마당 행사 개
함안군, 안전사고 예방과 취약계층 보
감동뉴스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늙음이 단풍처럼 물든 나에게 한글이란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한일빌딩4층(중앙동 89-6) | Tel 055-267-1203 | Fax 055-267-4903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