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10 13:38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오피니언
 전체
 발행인칼럼
 남강칼럼
 세상을열며
 칼럼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생매장과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文昌克을 KBS 사장으로 임명
이 괴물을 정리하도록 하는 '다소 엉뚱한' 아이디어
[2014-06-26 오후 8:29:00]
 
 
 

文昌克KBS 사장으로 임명, 이 괴물을 정리하도록 하는 '다소 엉뚱한' 아이디어

 

朴槿惠 대통령이 적법 절차를 거쳐 그를 KBS 사장에 임명하면서 "정치적 뒷받침은 제가 할 테니 책임 지고 KBS를 개혁하여 국민의 방송으로 정상화시켜 주세요"라고 하면 KBS 내부의 과격세력은 불법 파업에 돌입할 것이다. 이게 찬스이다.

기자 생활 44년째인데 한 정치인이 지지자들로부터 이렇게 지독한 비난을 폭발적으로 받는 것을 본 적이 없다. 朴槿惠(박근혜) 대통령이 文昌克(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를 자진사퇴 형식으로 버린 데 대한 보수성향 지지자들의 분노는 KBS와 새누리당을 넘어 대통령에게 집중되고 있다. 强度(강도)와 폭에서 民心(민심)大反轉(대반전)을 느끼게 한다. 이 변화에 대통령이 신속하고 슬기롭게 대처하지 못한다면 내가 예상했던대로 '早期(조기) 레임덕'이 올 것이다.

1. 표출된 공통된 감정은 배신감이다. 믿었던 사람, 좋아했던 사람이 표변할 때 느끼는 감정은 무섭다.

2. 대통령에 대한 그런 감정은 누적되어 왔었고 드디어 폭발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을 봐서..." "부모를 흉탄에 잃은 사람이니까..."라고 이해하려고 했는데 이제는 더 참을 수 없다는 식의 분노 표출이 많았다.

3. 지난 주말을 계기로, 선동된 여론이 돌아오고 있었고, 보수 지식인들이 본격적인 반격에 나서는 순간에 대통령이 어이 없는 항복을 해버린 데 대한 황당함도 느껴진다.

4. 지지자들이 세월호 사고와 문창극 사태를 겪으면서 대통령이 원칙주의자가 아니라 인기영합주의자라는 사실을 안 것이다.

5. 대통령의 돌발 사건 대처 능력을 의심하게 되었다.

6. 무엇보다도, 지지자들의 호소는 무시하고 억지를 부리는 반대자들에게 굴종하는 모습에 화가 난 것이다.

7. 마키아벨리가 경고했던 대로 대통령은 지도자가 피해야 할 두 가지 감정의 대상이 되어버렸다. 경멸과 원한. 반대자로부터는 경멸을, 지지자로부터는 배신감과 원한을 산 것이다.

8. 문제는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분노를 달랠 방법이 많지 않다는 점이다. 일시적 분노가 아니라 뿌리 깊었던 감정이 일시에 폭발한 것이다. 과거처럼 "그래도 별 수 있나"라면서 무시하기엔 너무 큰 민심의 변화이다.

9. 획기적이고, 파격적인 보수 민심 수습책이 나오지 않으면 대통령과 청와대, 그리고 새누리당은 國政(국정) 주도력을 상실할 것이다. 정치에서 골수 지지자들의 철수만큼 가공할 사태는 없다.

10. 떠나가는 민심의 수습책으로 아이디어 차원에서 이런 생각도 해본다. 이번 사태의 진원지는 공중파를 공동체 파괴에 쓰고 있는 KBS였다. 괴물화된 이 흉기를 그대로 두곤 국민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가 없다. 누가 KBS를 개혁하여 국민의 방송으로 돌려놓을 것인가? 文昌克 씨가 적임자 아닐까?

11. 그는 정통 언론인이다.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다. KBS 왜곡보도의 피해 경험도 있다. 언론의 다른 면을 알게 된 것이다. 朴槿惠 대통령이 적법 절차를 거쳐 그를 KBS 사장에 임명하면서 "정치적 뒷받침은 제가 할 테니 책임 지고 KBS를 개혁하여 국민의 방송으로 정상화시켜 주세요"라고 하면 KBS 내부의 과격세력은 불법 파업에 돌입할 것이다. 이게 찬스이다. 지금의 KBS는 없어지는 게 제일 낫고, 그게 안 된다면 장기 파업이 좋다. 적어도 그 기간에 편향방송이란 독극물을 국민들이 먹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불법파업을, 선동체질 기자들과 나태한 고봉급자들의 정리 기회로 활용하면 된다. KBS라는 괴물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국무총리가 되는 일보다 더 조국에 이바지하는 길이다. 정의로운 結者解之(결자해지)이기도 하다.

*본 기사는 조갑재닷컴 조갑제대표님의 기사임을 밝혀 드립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중앙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에
하북면 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나누기
의령군,문체부 공모사업 선정....2
함안지역자활센터, 사랑의 김장나눔 행
(주)청우 바이오, 어려운 이웃돕기
함안군, 산불예방 숲 가꾸기 사업 추
대한민국 대표 ‘지리산 산청곶감’ 본
산청군공립지역아동센터, 우수사례 공모
조규일 진주시장,‘제2회 귀농 활성화
경남도, ‘생활공감정책 참여단’ 역량
감동뉴스
학생 성장 돕는 인권 친화 학생생활규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