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5.27 18:16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오피니언
 전체
 발행인칼럼
 남강칼럼
 세상을열며
 칼럼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생매장과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블룸버그,“문재
 
뉴스홈 >기사보기
보호관찰을 통한 성폭력범죄자 처우

[2009-11-05 오전 12:56:00]
 
 

=[기고]=   보호관찰을 통한 성폭력범죄자 처우

 

                                                      창원보호관찰소

                                                      소장 박 재 봉

▲ 박재봉 소장
보호관찰제도는 1841년 미국의 Massachusetts주 Boston시의 John
Augustus가 알콜중독자의 재판과정에서 자신이 직접 선도해 보겠다고 법관에게 청원하여 성공한 것이 보호관찰제도의 효시라고 하겠다.

보호관찰은 Probation과 Parole을 총칭하는 용어이다. 우리나라는 이 제도를 1989년에 도입하여 지금까지 시행해 왔으며, 범죄자에 대한 사회내 처우의 대표적인 기관으로서 범죄자가 구금시설에서 생활하지 않고 지역사회내에서 정상적으로 자신의 생활을 영위하도록 지도·감독하여 원만한 사회적 적응을 꾀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이 제도는 범죄인에게 사회내 처우로 전환했다는 변화외에 전문가적 자질을 갖춘 보호관찰관의 지도, 감독을 통해서 재범을 방지하고 사회와 재결합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중요한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사회적인 이슈로 등장한 성범죄의 경우 ‘전자발찌법’ 법안이 작년 9월에 국회를 통과, 성범죄의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해 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지난해 말 9살된 어린이가 등교길에 만취한 50대 남성에게 끌려가 구타와 성폭행을 당했으며 그 결과 피해아동은 대수술에도 불구하고 항문과 대장, 생식기의 80%가 영구적으로 소실되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법원은 12년을 선고, 피의자는 항소, 피해자의 부는 12년형으로는 그런 범죄가 없어지지 않으며 사형 아니면 무기징역을 줘야 한다는 심정을 밝힌 상태이다.

성범죄자에 대한 세계적인 형사정책 대응추세를 살펴보면 미국의 경우 사회방위법, 메간법, 웨터링법 등에 의한 성범죄자 등록 및 신상공개, 제시카런스퍼드법에 의한 GPS 위치추적, 영국의 형사사법 상의 가중처벌 및 위치추적, 호주의 중(重)성범죄자 감시법에 의한 GPS 위치추적 등 특히 아동성기호, 성폭력범죄의 상습적 습벽 등의 그의 이전 범죄 행위를 통해 발현된 특정 성폭력범죄자에 대해서 강력하고도 적절한 사회적 대응책을 모색하여 지속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이다.

우리나라는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조치로 지난 9월부터 시행된 성폭력범죄자전자감독제도는 지속적인 위치추적을 통해서 대상자의 범행기회차단과 외출제한, 특정지역과 장소의 출입금지, 피해자등 특정인에 대한 접근금지 등 성폭력범죄의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강구하면서 제도의 완성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성폭력범죄자전자감독제도의 도입으로 재범방지에 엄청난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장기적으로 범죄자의 형기종료 이후에 대해서 보호관찰이 배제되어 있어 보호통제에 제한적인 만큼 강력범죄자에 대한 형기종료 후 보호관찰제도 도입을 통한 효과성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보호관찰제도가 우리나라에 도입된지 20년, 많은 변화와 역동속에서 범죄예방에 앞장서 왔으며, 이제 사회적인 이슈가 된 성폭력범죄자에 대한 관리의 전초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감당하고, 범죄자의 범행 기회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사회내처우의 대표기관으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나가고 있음으로 인해 국민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인정받는 기관이 될 수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박재봉소장(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경남정책자문위, 신규 정책 발굴 제안
경남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공모 선정
경남 자립준비청년 지원방안 모색한다!
전세사기 의심 공인중개사 특별점검 실
경남도, 봄철 농촌일손돕는다!
경남도, 기후변화 정책 시군 설명회
경상남도 자원봉사 연구 공모전 개최
경남소방, 인명구조 합동훈련 실시
하동 혜림농원 ‘약옥선다’ 금상
경남 토지행정 정책과제 ‘도민 중심’
감동뉴스
하동세계茶엑스포 성대한 개막식…31일
“플라스틱의 늪”
하동 최참판댁에서 대한독립만세 함께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