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3.25 15:50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오피니언
 전체
 발행인칼럼
 남강칼럼
 세상을열며
 칼럼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생매장과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인생의 스승이 될 자격

[2015-05-15 오후 12:09:00]
 
 
 

박승원의 아침을 여는 1분 독서

옛 것을 익혀 새로운 것을 알면(溫故而知新)

다른 사람의 스승이 될 수 있다(可以爲師矣).

(<논어>, ‘위정편에서)

사람의 폐단은 남의 스승 되기를 좋아하는 데 있다.” (人之患 在好爲人師) <맹자>에 나오는 말입니다.

스승이 되고 싶은 사람은 많은데, 스승이 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남을 가르치려는 사람은 많은데, 가르침을 받으려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남의 스승이 될 수 있는 자격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일 겁니다. 교원자격증과 같은 자격증이 아니라 인생의 스승이 될 수 있는 자격 말입니다.

2500년 전 위대한 스승이었던 공자는 스승이 될 수 있는 조건 두 가지를 말했습니다. 하나는 옛 것을 익히는 것(溫故)입니다. 또 하나는 새 것을 아는 것(知新)입니다.

후한의 사상가 왕충(王充)은 이를 풀이하며 옛 것만 알고 새로운 것을 모르면 뭍에서 물에 빠져 죽는 것(陸沈)과 같고, 새로운 것만 알고 옛 것을 모르고 눈이 먼 장님(盲瞽)과 같다고 했습니다.

옛 것을 익히는 것은 옛날의 지식을 반복하는 게 아닙니다. 원리와 이치를 탐구하라는 것입니다. 옛 것을 알아야 한다고 하지 않고, 옛 것을 익혀야 한다고 한 이유입니다.

새 것을 아는 것은 특별한 것을 창조하라는 게 아닙니다. 새로운 깨달음을 얻으라는 것입니다. 새 것을 익혀야 한다고 하지 않고, 새 것을 알아야 한다는 이유입니다.

공자는 스승이 되는 방법에 대해서도 말했습니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얻는 게 없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이 말을 이렇게 해석해봅니다. 배우지도 않고 생각도 하지 않으면 죽은 사람과 다를 바 없습니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을 하지 않으면 어리석은 사람과 같습니다.()

생각만 하고 배우지를 않으면 위태로운 사람입니다.()

배우고 생각을 해야 새로워집니다.()

옛 것을 배우고 생각으로 익히면(溫故) 새로운 깨달음을 얻게 됩니다.(知新)

비로소 남을 가르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됩니다.

스승의 날 아침에 자문합니다.

나는 가르치기 전에 배우고 있는가? 나는 배운 것을 생각으로 익히는가? 나는 새로운 깨달음을 얻고 있는가? 나는 한 사람이라도 가르칠 수 있는 스승의 자격을 갖추고 있는가?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길 위의 인문학 및 문화누리 공모사업
산청군청소년수련관, ‘수련관 요린이’
‘인생은 탐험이다’ 저자 특강 강동석
방방곡곡 문화공감 기획전‘한다사에서
화개 십리벚꽃길 야간 경관조명 밝혔다
창녕군, 창녕맘 기억채움봉사단 발대식
아동학대예방사례관리 전담인력 간담회
함양군 정신건강 위기상황 대응체계 강
함양 서상면 주민자치회 청소년유해환경
함양군보건소, ‘다독다독 찾아가는 마
감동뉴스
하동 최참판댁에서 대한독립만세 함께
학생 성장 돕는 인권 친화 학생생활규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