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6.2 19:52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생활n정보
 전체
 생활
 정보
 기행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생매장과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블룸버그,“문재
 
뉴스홈 >기사보기
여름 불청객 모기를 쫓아라!

[2013-07-06 오후 4:31:00]
 
 
 

여름 불청객 모기를 쫓아라!

고요한 여름밤을 깨우는 섬뜩한 소리. 다름 아닌 모기 때문에 신경이 곤두서 잠에서 깨는 일은 누구나 경험해 본 흔한 일이다. 물리면 피부가 가렵고 따가운 증상이 오래가기까지 하니 모기는 ‘여름의 불청객’이란 오명을 피할 길이 없어 보인다.

작고 눈에 잘 띄지도 않는 모기를 일일이 손으로 잡기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화학성분이 가득한 살충제를 사용하자니 어린 자녀들이나 비염이 있는 가족의 건강에 안 좋을까 꺼려지는 것도 사실. 인체에 해가 없는 자연적인 방법으로 모기를 쫓거나 다양한 모기 기피제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은 어디 없을까?

모기의 습성을 배워라

기본적으로 모기가 좋아하지 않는 환경으로 실내를 가꾸는 것이 중요하다. 모기는 습한 환경을 좋아하므로 집 근처 풀숲이나 웅덩이의 모기 서식지를 제거하고, 집 안의 싱크대나 화장실 등 물기가 많은 곳은 마른 수건을 닦는 등 건조하게 유지하자. 모기는 푸른색, 보라색, 검은색 등 진한 색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집 안에 있을 때는 밝은색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땀 냄새를 좋아하므로 자기 전 가볍게 샤워를 하는 것도 모기에 덜 물리는 데 도움이 된다. 주로 실내의 벽에 붙어 휴식을 취하는 모기의 습성을 기억하고 잘 때는 가급적 벽에서 멀리 떨어져 자는 것도 모기를 피하는 지름길이다.

천연모기 기피제 만들어볼까?

직접 만드는 모기 기피제는 모기의 접근을 막는 용도로 쓰인다. 증류스100mg에 시트로넬라, 유칼립투스, 레몬그라스 에센셜오일 등 벌레가 싫어하는 대표적인 성분을 각10방울 정도씩 섞어 사용한다.

숯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연기를 액화해 6개월 이상 숙성시킨 후 독성과 유해물질을 제거해 만드는 증류 목초액을 모기가 자주 다니는 창틀, 방문, 침대 모서리 등에 놓아두면 천연 모기향 역할을 한다. 오렌지 껍질을 바짝 말려 불을 붙여 태우면 껍질에 있는 살충 성분이 연기를 타고 퍼지면서 모기를 쫓는 효과를 낸다. 토마토 속에 있는 토마틴 성분은 모기가 싫어하므로 토마토 즙을 우유팩에 담아 놓아두는 것도 모기를 쫓는 효과가 있다. 계피를 잘게 잘라 물에 넣고 끓인 뒤 틈날 때마다 뿌려주는 것도 좋다.

야외에선 모기 기피제 어떻게 사용할까?

야외에서 많이 사용되는 모기 기피제란 모기를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모기가 싫어하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피부나 옷에 뿌렸을 경우 모기가 무는 것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휴대가 간편하고 밴드, 스프레이 등의 형태로 사용하기 쉬워 인기가 많다.

물론 주의할 점도 있다. 각 성분과 농도에 따라 지속 시간과 사용 방법이 달라 사용 전 반드시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 단시간의 야외 활동에는 낮은 농도의 제품을 선택해 반복하여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또 필요 이상으로 많은 양을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눈이나 입 주위, 상처 부위, 햇볕에 많이 탄 피부에는 바르지 않도록 조심하자. 외출에서 돌아오면 피부를 비누와 물로 씻고, 입고 갔던 옷가지를 세탁해야 한다. 가급적 옷 안쪽에는 사용하지 말고, 밀폐된 장소에서도 사용하지 않는다. 모기 기피제에 들어 있는 화학성분은 사용이 허가된 것이지만, 간혹 어린이나 호흡기 질환자에게 재채기나 두통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에 발진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에는 비눗물로 씻고 의사의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모기가 싫어하는 화초는 바로 이것.

로즈제라늄(구문초)의 별명은 ‘모기 쫓는 풀’이다. 상큼한 레몬 향을 모기가 싫어하기 때문이다. 고대 로마 시대부터 방충제로 사랑받아온 화초다. 창틀이나 침대 옆 탁자에 라벤더 화분을 올려두면 집 안으로 들어오는 모기의 수를 줄일 수 있다. 또 모기에 물렸을 때 라벤더 원액을 발라주면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이외에도 시트로넬라와 페니로열민트는 특유의 향이 있어 모기를 쫓는다.

김영기자(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최순실 태블릿’ 가짜뉴스 여부 관련
‘최순실 태블릿’ 가짜뉴스 여부 관련
척척거제 박반장 ‘좋아요’
밀양시,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사천시, 생활민원 책임제 도입
통영 자율방재단 발대식 개최
국립공원공단 동부본부, 진주 확정
세대통합형 편의점 ‘눈길’
사회공헌문화 경남이 나선다!
경남의 생활속 불편 찾아요!
감동뉴스
하동세계茶엑스포 성대한 개막식…31일
“플라스틱의 늪”
하동 최참판댁에서 대한독립만세 함께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