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6.7 14:18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생활n정보
 전체
 생활
 정보
 기행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박근혜 생매장과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블룸버그,“문재
 
뉴스홈 >기사보기
활력을 UP 시키는 장어

[2016-04-12 오후 8:14:00]
 
 
 

활력을 UP 시키는 장어 

장어(長魚)는 말 그대로 몸이 긴 물고기라는 뜻이다. 장어는 크게 뱀장어·붕장어·먹장어로 나뉜다. 엄밀히 말하면 먹장어는 장어에 속하지 않지만, 생김새가 비슷해 장어로 불린다 

먹장어는 어류가 아니다. 어류는 턱뼈를 강도를 기준으로 경골어류·연골어류로 나뉜다. 붕장어와 뱀장어는 모두 경골어류지만 먹장어는 턱뼈가 없이 둥근 입을 갖고 있어 원구류라고 불린다. 전 세계에 광범위하게 서식하는 먹장어는 둥근 입을 이용해 물고기의 살을 빨아먹거나 죽은 바다 동물의 사체의 유기물을 흡입한다 

먹장어는 눈이 퇴화해 눈이 먼 장어라 붙여진 이름이다.

외관이 징그러워 식용으로 다른 나라에서는 먹지 않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식용으로 이용한다. 꼼지락거리는 움직임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꼼장어라고 불리며 술안주로 많이 먹는다 

붕장어는 우리에게 아나고라는 이름으로 익숙하다.

야행성으로 낮에는 모래 바닥에 숨어 시간을 보내고 밤에 활동한다. 자기보다 작은 물고기들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 바다의 갱단이라는 별명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붕장어의 구이보단 회로 인기가 높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붕장어 혈액의 독성분을 경계에 날것으로 먹지 않는다. 우리나라에서 횟감으로 이용할 땐 물에 깨끗이 씻어 피를 반드시 제거한다. 붕장어 핏속의 이크티오톡신은 인체에 들어가면 구역질 등 중독 증상을 일으키며 피부에 닿으면 염증을 유발한다 

뱀장어는 흔히 민물장어로 알려져 있다.바다와 강을 오가는 종으로 연어와는 달리 알을 낳기 위해 바다로 간다. 뱀장어는 대부분 민물하천에서 살다가 번식을 위해 깊은 바다에 가서야 생식기관을 드러내므로 오랜 기간 어떻게 번식하는지 알지 못했다 

뱀장어 양식을 성공시킨 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일본이 유일하다. 우리나라의 뱀장어는 풍천장어가 유명하다. 풍천은 지역 이름이 아니라 뱀장어가 바닷물을 따라 강으로 들어올 때 일반적으로 육지 쪽으로 바람이 불기 때문에 바람을 타고 강으로 들어오는 장어라 하여 바람 풍()의 내 천()자가 붙었다. 국내 풍천장어로 유명한 지역은 전라북도 고창군이다 

장어는 원기회복이나 면역력 증진, 정력 향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혈액 순환을 원활히 하고 노화 방지 등 피부 미용에도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장어에 들어있는 비타민 E 성분은 항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어의 제철은 5월에서 7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턴김미나기자(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한국청소년동아리연맹, 메타버스 현충일
선조들의 자랑스런 역사를 기억하다
우리쌀빵 및 디저트류 전문가과정 개강
자유총연맹 함양군지회, 사랑의 자장면
제68회 현충일 6.2 5참전 기념비
‘최순실 태블릿’ 가짜뉴스 여부 관련
‘최순실 태블릿’ 가짜뉴스 여부 관련
척척거제 박반장 ‘좋아요’
밀양시,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사천시, 생활민원 책임제 도입
감동뉴스
하동세계茶엑스포 성대한 개막식…31일
“플라스틱의 늪”
하동 최참판댁에서 대한독립만세 함께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