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0.7 21:4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잠들지 않는 산.jpg  (0 Byte), Download : 136 
제 목 :  잠들지 않는 산
[산악인 엄홍길 8000m 도전기] 잠들지 않는 산 참담한 실패속에서 인생행로 바꿀 마음의 산 찾아내 나는 산을 정복하기 위해서 온 것이 아니다. 또 영웅이 되어 돌아가기 위해서도 아니다. 단지 두려움을 통해서 이 세계를 알고 싶고 또 새롭게 느끼고 싶다. 히말라야의 공기는 맑고 신선했다. 1985년 겨울, 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히말라야의 공기와 호흡했다. 만년설의 집,혹은 신들의 영역이라 불리는 히말라야의 높은 봉우리들 가운데서도 첫 손가락에 꼽히는 에베레스트에 오르기 위해 나는 그곳으로 들어선 것이다. 솔직히 그때까지 지구상에서 가장 높다는 에베레스트에 오르면 인생에서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나는 생각했다. 그러나 그해 겨울에 이루어진 첫 번째 해외원정에서 실패하면서 내가 목표로 삼았던 인생은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해낼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은 막상 에베레스트를 오르기 시작하면서 무참히 깨져 나갔다. 내게 있는 힘과 의지만으로는 도저히 넘어설 수 없는 어떤 한계가 있다는 것을 나는 처음으로 절감했다. 고소와 악천후, 총알처럼 날아다니는 얼음 덩어리들 속에서 엄습해오는 죽음에 대한 지독한 공포를 체험했다. 에베레스트는 상상 이상으로 가혹했다. 이듬해, 나는 그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첫 도전에서 실패했던, 똑같은 루트로 등반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높고 차가운 산 앞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그러나 두 번의 실패를 통해서 나는 조금씩 그 한계의 실체를 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것을 해내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하고 어렴풋이 깨달았다. 힘과 의지만으론 넘어설 수 없는 한계 실감 높은 곳에 오르고자 하는 것, 엄밀히 말하면 지구의 꼭대기에 한번 올라보는 것은 어느새 젊은 시절의 내 목표가 되어 있었다. 무턱대고 뛰어든 에베레스트 원정에서 나는 내 인생의 항로를 결정지을, 마음의 산 하나를 가지고 돌아온 셈이었다. 걷고 또 걸었다. 해가 뜨면 길 위에 있었고 날이 어두워 가야 할 길이 사라지면 미리 점 찍어둔 로지로 기어들어갔다. 때론 텐트를 치고 잠을 청했다. 처음 보는 네팔의 산야는 을씨년스러웠다. 하지만 간혹 만나는 마을은 더없이 평화로워 보였고 주민들은 순박했다. 끝없이 이어진 산길과 빙하가 녹아 흐르는 계곡을 따라서 멀리 설산으로 향하는 발걸음은 가벼웠다. 행복했다. 베이스캠프까지 가는 보름간의 캐러밴이었다. 모든 것은 순조로웠다. 이대로 걸어간다면 굳이 베이스캠프를 거치지 않고도 에베레스트 정상에 이를 것 같았다. 지도에 새겨진 길이 맞는다면 베이스캠프에서 정상까지는 한나절이면 족했다. 기어서라도 갈 수 있는 거리였다. 길 위에서 쉴 때마다 그런 생각을 했다. 카트만두를 떠나 온 원정대는 지리(해발 1955미터)라는 산간마을에 도착해서 본격적인 캐러밴에 나섰다. 원정대는 루크라(해발 2840미터)∼남체(해발 3440미터)∼페리체(해발 4240미터)∼고락쉡(해발 5140미터)을 거치는, 산간마을에서 산간마을로 올라가는 힘든 일정을 소화하며 서서히 베이스캠프에 접근해 갔다. 고도로 치면 다음 산간마을까지는 몇 백미터에 불과하지만 실제로 걸어야 하는 거리는 그 몇 배에 이르렀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부지런히 걸어야 그 날 목표로 한 산간마을에 겨우 들어섰다. 에베레스트 등반을 위해서는 신체를 고소에 적응시키기 위해 낮은 곳에서 차츰 고도를 높이며 올라가는 캐러밴을 해야한다. 해발 5000미터대에 구축하는 베이스캠프 지역만 해도 대기 중의 산소량은 평지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에베레스트 첫 등반에서 캐러밴은 여러 가지 의미가 있었다. 혹자는 헬기를 타고 곧바로 베이스캠프에 진입하면 굳이 캐러밴을 하지 않고도 등반이 가능한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고산 등반을 모르는 경우 그러한 생각은 당연해 보인다. 그러나 고산등반을 하려면 일단 신체를 고소에 적응시켜야만 한다. 신체를 고소에 적응시키려면 낮은 곳에서 차츰 고도를 높이며 올라가는 방법밖에 없다. 급한 마음에 한꺼번에 고도를 높이면 신체에 즉각 이상반응이 나타난다. 당장 호흡곤란을 느끼면서 심장박동이 빨라지기 시작한다. 산소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해발 5000미터대에 구축하는 베이스캠프 지역만 해도 대기 중의 산소량은 평지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고, 8000미터를 넘어서면 평지의 3분의 1로 줄어든다. 산소, 해발 5000m선 절반·8000m선 3분의 1로 격감 고소에서 뇌와 폐는 물론이거니와 소화기관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흔히 ‘고소를 먹는다’고 하는데, 제때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인체는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된다. 계속되는 두통과 기침, 각혈로 고생하다가 뇌수종이나 폐수종에 걸려 사망에 이른다. 제아무리 뛰어난 클라이머들이라도 신체를 고소에 적응시키지 않고는 고산등반을 할 수 없는 것이다. 더구나 고산 등반 경험이 없었던 나에게는 지리에서 시작한 보름간의 캐러밴이 그런 점에서 매우 중요했다. 끝없이 계속 될 것 같았던 캐러밴이 베이스캠프에서 멈춰 섰다. 베이스캠프는 군대로 치면 최전방에 위치한 지휘통제소 같은 곳이었다. 등정에 필요한 작전을 짜는 것은 물론 공격 명령과 철수 명령이 대부분 이곳에서 떨어졌다. 걸어온 길과 올라갈 산의 아슬아슬한 경계지점에서 베이스캠프가 버티고 있는 것이었다. 원정대가 베이스 캠프를 구축한 해발 5400여 미터 지점은 지극히 평온했다. 원정대는 해발 5400여 미터 지점에 베이스 캠프를 구축했다. 이 지점은 지극히 평온했다. 겨울 시즌이라서 당연히 밤낮으로 추웠지만 견딜만 했다. 밤이면 티끌 한 점 없는 밤하늘에서 수많은 별들이 쏟아져 내렸다. 잠깐이었지만, 이곳에서 오래 살았으면 하는 생각을 했다. 만년설로 뒤덮인 에베레스트 정상이, 정상으로 이어지는 높고 낮은 봉우리들이 아침햇살에 잠을 깬 듯 저마다 꿈틀거릴 때마다 천지간의 만물들이 서로 어울려 산다는 게 왠지 신비로웠다. 그러나 그런 한가로운 생각들도 루트 개척에 힘을 쏟으면서 이내 머리 속에서 사라졌다. 에베레스트 등반길에는 나를 포함해서 모두 8명의 대원들이 참가했는데, 우리는 모두 히말라야에 처음으로 발을 디뎌 보는 것이었다. 에베레스트 등반에서 처음인 것은 그뿐만이 아니었다. 국내에는 2000미터가 넘는 산이 없었으므로 해발 5400미터까지 올라온 것도 첫 경험이었고, 베이스캠프에서 먹고 자면서 오랜 시간 함께 등반을 해보는 것 역시 처음이었다. 고지적응 위한 보름간의 캐러밴 끝에 5400m에 캠프 물론 원정을 떠나오기 전에 장시간 합숙훈련을 하며 등반 기술을 익히고 손발을 맞췄지만 정작 에베레스트를 대했을 때, 그 위용 앞에서는 모두가 주눅이 들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정대는 에베레스트에서 가장 어렵다는 남서벽 루트로 정상에 오를 계획을 갖고 일정을 진행시켰다. 남서벽 루트는 1975년 가을 시즌에 영국의 크리스 보링턴(Chris Bonington)이 처음 등정에 성공한 뒤로 1982년 봄에는 구소련 원정대가, 1983년 가을에는 일본 원정대가 그 루트를 이용해서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적이 있었다. 그러나 겨울 시즌에 남서벽 루트를 이용해서 등정에 성공한 원정대는 단 한 팀도 없었다. 강풍과 혹한 때문에 겨울 등반이 어려울뿐더러 다른 시즌보다 사고의 위험이 한층 더했기 때문이었다. 그런 점에서 고산 등반 경험이 전무한 ‘초보 원정대’의 남서벽 루트 도전은 어찌보면 무모할 수 있었다. 루트 개척이 시작되면서 나는 원정에 참가한 것을 몇 번이나 후회했다. 처음 겪은 에베레스트의 겨울 날씨는 견딜 수 없을 정도로 혹독했다. 지옥이 따로 없었다. 등정은 고사하고 하산하는 것조차 두려웠다. 7800미터 지점까지 진출했다가 결국 되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캠프 2를 향해 하산하는 길에 돌풍에 휘말려 로프에서 떨어지면서 죽기 일보 직전의 상황에 내몰려야 했다. 당시를 떠올리면 지금도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은 느낌이 전해온다. 엄홍길(산악인·cafe.daum.net/umhonggil) 1960년 경남 고성 출생. 해군 UDT 제대. 한국외대 중국어과 3년 재학중. 현 파고다아카데미 홍보이사, 트랙스타 기술이사. 1988년 에베레스트 등정을 시작으로 93년 초오유·시샤팡마, 95년 마칼루·브로드피크·로체, 96년 다울라기리·마나슬루, 97년 가셔브룸1·가셔브룸2, 99년 안나푸르나·낭가파르바트, 2000년 칸첸중가·K2까지, 아시아에서 처음이자 세계에서 8번째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을 한 세계적인 산악인. 2004년에는 제 5위봉인 얄룽캉에 도전, 세계에서 최초로 히말라야 15좌 등정에 성공했다. 자서전으로 ''8000미터의 희망과 고독''이 있다.

산악인엄홍길(news.go.kr)

2004-08-09, HIT : 1317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강동서’ 출연 변희재 “尹̷
박시후 주무관, 생태관광 활성화 도지
‘온누리에 사랑을 캠페인’ 취약계층
경남도, 하동세계차엑스포 성공개최를
마산문화원, 제2회 향토 음식 복원사
경남지역신문협의회 “건전한 여론 조성
함양서 경남도민예술단 ‘대(竹)광대
함양군, 재담소리극 “팔도보부상” 무
‘우리가 만든 청동기문화놀이터’개최
진주-산청 미혼남녀 인연 만들기 참가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